로고

에듀시즌 - 멘토과외 플랫폼
  • 내강의실

  • 로그인회원가입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고객센터

    공지사항

    불리한 내신 극복할 수 있는 수시 전형 있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edusizn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4008회   작성일Date 2023-07-08 13:03:26

    본문

    유리한 대학과 전형을 적극적으로 탐색해야


    일반적으로 수시 전형에서는 교과 성적이 합격의 중요한 변수가 된다. 정성평가를 하는 학생부종합전형에서도 내신 성적으로 나타나는 학업역량이 충분히 증명되지 않으면 다른 요소에서 두각을 나타내더라도 종합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기 어렵다. 이러한 이유로 내신 성적이 좋지 않는 학생들은 정시를 준비한다고 하지만 정시만 고려하기에는 수능이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다. 

     

    내신에 자신이 없는 학생들이 노려볼 만한 수시 전형은 무엇일까? 진학사와 함께 내신에서의 불리함을 극복할 수 있는 수시 지원 전략에 대해 알아본다.

    ○ 교과전형에서 일부 교과 성적만 반영하는 대학 공략

     

    학생부교과전형은 수시에서도 특히 내신 성적의 영향력이 매우 큰 전형이다. 더욱이 학생들이 선호하는 수도권 소재 대학의 경우, 교과전형에서 △국어 △영어 △수학 △사회 또는 과학 교과에 대해 석차등급이 산출되는 전 과목을 반영하는 곳이 많다.  

    하지만 몇몇 대학에서는 전 과목이 아닌 일부 과목만 반영하여 성적을 산출한다. 주요 교과의 전 과목 성적이 골고루 우수하지는 않은 학생, 일부 과목에서 좋은 성적을 받은 학생들이 눈여겨볼 만한 대학들이다. 

    가천대는 학기별로 성적을 산출하여 우수한 4개 학기만 반영한다. 4개 학기에 대해서는 우수한 학기 순으로 40:30:20:10의 비율로 반영하도록 함으로써 수험생에게 유리하도록 하고 있다.

     

    동국대는 교과전형이지만 서류종합평가를 반영하면서 다른 대학들과 차별을 보인다. 교과 반영비율이 70%로 높지만, 교과 성적을 상위 10과목만 반영하기 때문에 학교생활에 충실하면서 일부 과목에서 좋은 성적을 받았다면 도전해볼 만하다. 또한 석차등급 1등급과 2등급의 반영점수 차가 0.01점이고 1등급과 3등급 간에도 0.05점밖에 차이 나지 않아, 교과 성적보다는 서류평가의 영향력이 크다고 할 수 있다.

     

    △덕성여대 △서울여대 △한국항공대는 상위 일부 과목 성적만 반영한다.

    덕성여대는 △국어 △영어 △수학 △사회/과학 교과 중 상위 3개 교과 성적만 반영한다. 고교추천전형의 경우 상위 3개 교과의 전 과목을 반영하지만, 학생부100%전형에서는 3개 교과의 각 상위 4개 과목씩 총 12과목만 반영한다.

    서울여대 또한 12과목만 반영하는데, 덕성여대와는 달리 △국어 △영어 △수학 △사회/과학 4개 교과를 대상으로 하되 교과별 상위 3과목씩만 반영한다.

    한국항공대는 △국어 △영어 △수학 △탐구 교과별 상위 5과목을 반영하여 총 20과목을 평가 대상으로 한다. 탐구 교과의 경우 공학계열 모집단위(△기계항공공학과 △항공우주공학과 △전기전자공학과 △컴퓨터공학과 △신소재공학과 △스마트드론공학과 △AI자율주행시스템공학과 △공학계열)는 과학 교과를, 이학 및 사회계열 모집단위(△소프트웨어학과 △항공교통물류학부 △항공운항학과 △자유전공학부 △경영학부)는 과학 또는 사회 중 고등학교 전체 이수 단위 합이 더 큰 교과를 반영한다.

     

    이처럼 일부 과목만 반영할 경우 지원자들의 성적이 대체로 높게 형성되기 때문에 전년도 입시결과를 참고하여 가능성을 타진해보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요구하거나 면접을 실시하는 대학도 많기 때문에 마지막까지 긴장을 놓지 말아야 한다.

     

     

    ○ 내신 영향력 작은 논술 전형 공략

     

    대부분의 수시 전형에서 내신 성적이 중요한 요소로 활용되지만 논술전형만큼은 예외이다. 논술전형을 실시하는 많은 대학에서 교과 성적을 반영하기는 하지만 내신 성적의 영향력이 작은 편인 데다가 내신을 전혀 반영하지 않는 대학들도 있기 때문이다. 

     

    전년도에 △건국대 △덕성여대 △성균관대 △연세대 △한국항공대가 논술 성적만으로 신입생을 선발한 데 이어, 올해는 경희대와 이화여대도 논술100%로 신입생을 선발한다. 여기에 새롭게 논술전형을 신설한 동덕여대 또한 논술 100%로 전형을 운영한다. 

     

    △서강대 △숙명여대 △홍익대는 교과 성적을 반영하지만 반영 비율이 10%에 그쳐 내신 성적의 영향력이 크지 않다. 한양대는 논술전형에서 논술점수 외에 학생부종합평가를 반영하지만 내신 성적이 아닌 출결, 봉사활동 등을 참고해 학생의 학교생활 성실도를 중심으로 종합평가를 하며, 이 마저도 반영비율은 10%로 낮다. 따라서 이들 대학을 희망하는 경우 논술 준비가 잘 되어 있다면 내신 부담 없이 지원해볼 수 있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대학의 내신 반영 방법, 수능 최저학력기준 등에 따라 비교적 낮은 내신으로도 합격하는 경우가 있으니 자신에게 유리한 대학과 전형을 적극적으로 탐색해 볼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이선행 기자 opusno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첨부파일

    댓글목록